유동근, ‘명량’ 흥행이 큰 축복이라 말한 이유

유동근
배우 유동근이 이순신 장군의 실화를 다룬 영화 ‘명량’의 흥행은 큰 축복이라고 말했다. 유동근 역시 과거 MBC 드라마 ‘구가의 서’에서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 바 있다.

13일 오후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KBS2 새 주말연속극 ‘가족끼리 왜 이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주연배우 유동근이 자리했다.

이날 유동근은 영화 ‘명량’의 흥행과 관련된 질문에 “내가 ‘명량’에 대한 이야기를 보태는 것은 실례가 될 것 같다”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명량’이나 KBS1 ‘정도전'(유동근의 전작)이 (성공한 것을 보면) 일반 대중이 리더십을 원하고 있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무엇보다 영화에서 실존인물을 다룬 정통 사극이 성공한 예가 많지는 않았는데, 이렇게 흥행하게 된 것이 큰 축복이다. 앞으로도 영화에서 실존 인물의 역사를 좀 더 자신있게 준비해서 제2의, 제3의 좋은 영화가 나오지 않겠나라는 기대도 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유동근은 “집사람과 아이들은 그 영화를 보고 왔다. 내게 한 마디 하는 것에 ‘최민식 씨 손과 아빠 손이 비슷하다’고 하더라. 손만 비슷하다는 말이었다”며 웃었다.

또 유동근은 “감독이나 글을 쓰는 사람이나 스토리를 놓치지 않는 부분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한 뒤, ‘구가의 서’에서의 인상 깊은 순간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날 ‘구가의 서’ 작가가 준 글의 잔상이 아직도 상당하다. 이순신 장군이 강치에게 한 말 중 ‘세상에 수없이 많은 사람을 봤다. 사람이기를 포기한 그런 사람들을 수없이 만나봤다. 그러나 힘들 때마다 내 옆에 있는 병사들을 생각하면 힘을 낸다’라는 대사였다. 아직도 강하게 남아있는 이유는 인생을 살다보면 사람들한테 상처를 받을 때가 있는데 그 글을 본 순간 대사 한 마디로 원한이 눈 녹듯 사라지더라. ‘상대가 사람이기를 포기했는데 왜 원한을 갔나’ 싶었다”며 “그렇게 작품 속에서 작가의 글을 보고 치유되는 과정을 경험한 바 있다”고 말했다.

영화 ‘명량’은 ‘최종병기 활’ 김한민 감독의 영화로, 배우 최민식이 이순신 장군을 연기했다. 1,000만 관객을 넘어 최고 흥행작인 ‘아바타’의 기록도 갈아치우게 될 것으로 전망되는 폭발적 흥행 영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