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진사’ 아기병사 덕분에 캐릭터가 밝아졌다”

박형식

박형식

제국의 아이돌 멤버이자 연기자인 박형식이 “최근 하차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의 ‘진짜 사나이’  속 아기병사 덕분에 드라마 속 캐릭터가 바뀌게 됐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KBS2 새 주말연속극 ‘가족끼리 왜 이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형식은 “최근 유격훈련을 끝으로 하차했다. 1년 넘게 같이 해오면서 정이 너무나 많이 들었다”며 “제게는 잊을 수 없는 훈련이었던 것 같다. 다들 ‘너무 고생많았다’. ‘너 없으면 허전해서 어떡하냐’고 말씀해주셔서 마음 한 켠이 무거웠다”며 “그런 한 편, 이 드라마를 더 열심히 잘 해야하는 그런 부담을 안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형식은 “사실 과거에 드라마 ‘나인’ 등 진지한 캐릭터를 주로 했는데, ‘진짜 사나이’를 통해 아기병사가 되면서 이미지가 밝고 긍정적으로 바뀌었고, 그 결과 ‘상속자들’에서 명수를 맡게 됐고, 또 이렇게 주말 드라마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차달봉은 명수와 어떻게 보면 비슷하다고 할 수 있지만 전혀 다른 인물이기도 하다. 활발한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까 걱정과 고민도 되는데,  명수와는 또 다른 느낌의 취업준비생을 표현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났다”며 “무엇보다 50부작의 긴 호흡인데다 선생님들이 많이 계시니까 배울 수 있겠다라는 생각도 들어 ‘감사합니다’하고 하게 됐다”며 새로운 작품을 선택한 계기도 밝혔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바보 차순봉 씨가 자식들을 상대로 불효소송을 내면서 벌어지는 가족 성장 드라마다. ‘정도전’에서 이성계 역을 맡아 폭발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유동근이 차순봉 역을 맡아 단단하면서도 여린 한국의 아버지를 연기한다. 첫 딸 차강심 역은 김현주가, 둘째 아들 차강재 역은 윤박이 막내 아들 차달봉 역은 박형식이 맡았다. 외에 서강준, 남지현, 손담비, 김용건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17일 오후 7시 55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