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3’ 전현무, “조용필 서태지, 원조가수로 모시고 싶다”

JTBC '히든싱어3' 제작발표회 현장의 전현무

JTBC ‘히든싱어3’ 제작발표회 현장의 전현무

종합편성채널 JTBC ‘히든싱어3’의 MC를 맡은 전현무가 가수 조용필과 서태지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스퀘어에서 열린 ‘히든싱어3’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전현무는 “실현 가능성은 제로겠지만, 조용필과 서태지를 섭외하고 싶다”며 “특히 서태지는 과거 복장으로 나와서 ‘컴백 홈’을 불러주면 좋겠다. 패널로 양현석과 이주노가 나온다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시즌3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는 없다. 나는 어떻게 하면 덜 식상하게 깐족댈까만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히든싱어’는 가요계의 전설이 된 가수를 초대해 그 가수의 창법을 닮은 모창능력자 5인과 함께 진짜 가수의 목소리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시즌3로 돌아온 ‘히든싱어’는 오는 16일 첫 게스트 이선희 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송에 돌입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