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근, ‘정도전’ 이후 가족극으로 복귀 “아버지 마음 꺼낼 것”

배우 유동근

배우 유동근

배우 유동근이 폭발적 반응 속에 방송된 KBS1 사극 ‘정도전’에 이어 가족극으로 돌아왔다.

13일 오후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KBS2 새 주말연속극 ‘가족끼리 왜 이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주연배우 유동근은 “‘정도전’ 이후, 저를 찾아준 제작자, 감독님, 작가님께 감사드린다. 매 작품마다 잘 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에게 큰 감사를 느낀다”는 말로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동근은 “이번 작품은 저한테 행운일 수 있다. 차순봉 역을 맡은 것이 개인적으로 고마운 일이다”며 “기존에 알고 있던 진지하고 강하고 뭉툭한 그런 아버지의 존재와는 또 다르게,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는 아이들과 친구이면서 홀로 아이를 키운 아버지의 마음을 꺼내보고 싶은 그런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가족끼리 왜 이래’는 자식바보 차순봉 씨가 자식들을 상대로 불효소송을 내면서 벌어지는 가족 성장 드라마다. ‘정도전’에서 이성계 역을 맡아 폭발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유동근이 차순봉 역을 맡아 단단하면서도 여린 한국의 아버지를 연기한다. 첫 딸 차강심 역은 김현주가, 둘째 아들 차강재 역은 윤박이 막내 아들 차달봉 역은 박형식이 맡았다. 외에 서강준, 남지현, 손담비, 김용건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17일 오후 7시 55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