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진짜 캐리비안으로 간다…중남미 34개국에 수출

해적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이 해적의 고향 캐리비안 해로 간다.

투자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3일 “중남미 지역 총 34개국에 ‘해적’의 판매협의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해적’은, 국내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해외에서 추가적인 문의가 들어오고 상황. 중앙아메리카 지역 국가인 멕시코,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벨리즈 8개국을 비롯해 남아메리카 지역 국가인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가이아나, 파라과이, 페루, 수리남,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12개국과 판매협의가 완료됐다.

특히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으로 널리 알려진 ‘캐리비안 해’(카리브 해) 연안의 쿠바, 바하마, 자메이카, 앤티가바부다, 바베이도스, 퀴라소, 도미니카, 도미니카 공화국, 그레나다, 아이티, 세인트키츠네비스, 세인트루시아,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트리니다드토바고를 포함 총 14개 국가에 판매 및 개봉협의가 이뤄졌다.

‘해적’은 지난 5월 칸 영화제 마켓에서 한국 사극영화 중 북미, 일본,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등 15개국 최대 선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해적’은 올해 개봉한 사극 중 가장 오락적이고 대중적으로 어필할 수 있을만한 작품이라는 평을 얻으며 성공적인 해외판매를 이루었다. 또한 9월 12일 북미 지역에 개봉을 확정함으로써 해외로 뻗어나갈 채비를 갖추었다”고 밝혔다.

‘해적’은 누적관객수 230만 관객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