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치정멜로 ‘마담 뺑덕’, 10월 국내 개봉 및 토론토영화제 초청

'마담 뺑덕' 스틸 이미지.

‘마담 뺑덕’ 스틸 이미지.

고전 ‘심청전’을 현대판 치정 멜로로 재탄생 시킨 영화 ‘마담 뺑덕’이 10월 개봉 확정과 함께 토론토영화제 공식 초청 소식을 알렸다.

‘마당 뺑덕’은 한 남자와 그를 사랑한 여자 그리고 그의 딸 사이를 집요하게 휘감는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 고전 ‘심청전’을 사랑과 욕망, 집착의 이야기로 비튼 파격적인 설정이 가장 눈에 띈다.

정우성이 벗어날 수 없는 독한 사랑과 욕망에 휘말려 모든 것을 잃어가는 학규 역을 맡아 기본에 볼 수 없었던 ‘야한’ 매력을 선보인다. 또 순수와 팜므파탈을 오가는 덕이 역의 이솜, 학규의 딸 덕이 역을 맡은 신예 박소영 등이 호흡을 맞췄다. ‘남극일기’ ‘헨젤과 그레텔’ 등을 연출한 임필성 감독이 오랜만에 메가폰을 들었다.

또 ‘마담 뺑덕’은 국내 개봉 전 토론토국제영화제를 통해 해외 관객들을 먼저 만날 예정이다. 토론토영화제는 전 세계 60개국 300여 편 이상의 영화가 소개되는 북미 시장 최대의 관문으로 평가 받는 영화제다. ‘마담 뺑덕’이 공식 초청 받은 ‘시티 투 시티’(City to City) 기획전은 서울을 테마로 한 총 8편의 한국 영화가 선보이는 자리.

직접 작품을 선정했던 토론토영화제 집행위원장 카메론 베일리는 “고전적 소재가 임필성 감독 특유의 상상력으로 승화되어 잘 묘사됐다”며 “특히 정우성의 연기는 기존 그의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로 재탄생 되어 파격적이면서도 인상 깊었다”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