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을용, 을용타는 “나도 모르게 그만”

KBS2 ‘예체능’ 이을용

KBS2 ‘예체능’ 이을용

이을용이 화제가 되었던 ‘을용타’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이을용은 A매치 중 중국선수에게 직접적인 타격을 가해 퇴장당한 바 있다. 12일 방송된 KBS2 ‘우리 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우리 동네 FC와 FC서울올드스타의 경기가 공개됐다. 최용수 감독을 비롯해 이영표, 조광래, 이민성 등이 총출동했다.

이날 이을용은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된 ‘을용타’에 대해 “원래부터 다리가 좋지 않았는데 중국선수가 자꾸 그 부위를 공략해 태클을 하는 거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이을용은 “나도 모르게 그냥. 그럼 안 되는데”라 말끝을 흐리는 것으로 당시의 심경을 엿보게 했다.

이어 이을용은 “2002 한일월드컵 폴란드 전 첫 골 어시스트의 주인공이지 않았느냐”는 칭찬에 “(골을 넣은)황선홍의 위치선정이 좋았다”라며 겸손한 반응을 나타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