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김흥수 정일우, 왕좌의 게임 ‘신경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

‘야경꾼 일지’의 엇갈린 운명, 김흥수와 정일우의 신경전이 시작됐다.

12일 방송된 MBC ‘야경꾼일지’에서는 왕위를 둘러싸고 시작된 암투 속에 소격서 제조로 임명된 이린(정일우)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기산군의 신뢰를 얻게 된 사담(김성오)은 폐지됐던 소격서의 부활을 간청했다. 소격서의 부활이 왕권강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판단을 한 박수종(이재용)은 왕권의 가장 큰 적인 이린에게 소격서를 맡겨달라고 말했다.

이린은 왕권에 도전했다는 이유로 석고대죄를 하며 임금에게 청을 거둬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기산군(김흥수)은 “어디 한 번 해보거라”며, 경계 가득한 눈빛으로 이린에게 소격서를 맡겼다.

엇갈린 운명으로 왕과 왕자로 나뉜 기산군과 이린의 이야기가 앞으로의 전개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 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