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정은지, 지현우와 함께 캠핑 떠나

KBS2 '트로트의 연인' 방송 화면

KBS2 ‘트로트의 연인’ 방송 화면

‘트로트의 연인’의 지현우와 정은지가 캠핑 여행을 떠나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방영됐다.

12일 방영된 KBS2 ‘트로트의 연인’에서는 장준현(지현우)와 최춘희(정은지)가 교외로 캠핑을 떠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함께 바비큐를 즐기던 중 춘희가 허겁지겁 익지 않은 고기를 먹자 준현은 “너 회식자리에서 이렇게 급하게 먹으면 왕따 당해. 다 익으면 먹어. 맛있지?”라며 춘희를 챙겨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분위기는 이내 반전되었다. 정은지는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준현에게 “상의할거 있는데 앉아봐” 라고 운을 뗀 뒤 “지금부터 내가 하는 얘기 다른생각 하지 말고 들어야 돼 진지한 얘기야. 얼마전에 상견례 하던 날 내가 먼저 갔었잖아. 그때 우리 아빠랑, 어머님이랑 크게 다투시는걸 우연히 봤었거든” 이라고 말했다.

이에 의아한 준현은 “두분이 원래.. 아시는 사이었어?무슨 일로 다투셨는데?” 라고 물으며 당환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춘희는 “그게 나도.. 어떻게 된 사연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너도 알아야 될 것 같아서”라고 말하며 말문을 열기 힘들어 했다. 이에 지현우는 “나도 알아볼게” 라고 답하며 불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마지막회를 맞은 트로트의 연인은 준현이 자신의 어머니가 춘희 어머니의 뺑소니범을 알게 되어 갈등이 급 물살을 타는 내용이 전개되어 마지막까지 화제를 몰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