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 물과 불의 만남?

SBS '괜찮아 사랑이야' 스틸컷

조인성(왼쪽)과 공효진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공효진의 커플 연기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조인성과 공효진이 분한 장재열과 지해수처럼 핫(Hot)하고 쿨(Cool)한 쿨핫커플의 사랑에 시청자들이 점점 매료되고 있는 것.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았다. 이름마저 불을 상징하는 재’열’과 물을 상징하는 해’수’로 극과 극인 장재열(조인성)과 지해수(공효진)는 토크쇼에서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만났다 하면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재열이 홈메이트로 같이 살게 된 이후 두사람은 사사건건 티격태격했다. 이어 해수의 남자친구(도상우)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한 재열로 인해 벌어진 와인 전쟁을 기점으로 뜨거운 불처럼 핫하게 맞붙었고,  다시 차가운 얼음물보다 더 쿨하게 차이를 인정했다.

여기에 화끈하게 이야기를 풀어내는 노희경 작가에 대한 믿음까지 더해져, 향후 전개될 두 사람의 핫하고 쿨한 로맨스에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는 더욱 높아질 예정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지티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