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아카데미 시상식 재단, ‘로빈, 당신은 이제 자유입니다’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한 장면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한 장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재단이 12일(한국시간)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로빈 윌리엄스의 죽음을 애도했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재단은 12일(한국시간) 공식 아카데미 SNS를 통해 “지니, 당신은 이제 자유입니다(Genie, You’re Free)”라는 글을 게재하며 로빈을 추모했다.

로빈 윌리엄스는 애니메이션 영화 ‘알라딘’에서 램프의 요정 지니의 목소리 연기를 맡은적이 있으며 ‘지니, 당신은 이제 자유입니다’라는 대사 또한 ‘알라딘’에 실제 등장하는 대사이다. 자유를 갈망하던 지니에게 알라딘이 건넨 말 중 하나인 것.

로빈 윌리엄스는 12일(한국시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응급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그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으며 현재 사인과 사망 상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인은 자살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은 상황이다.

한편 갑작스런 로빈의 사망 소식에 할리우드에서도 애도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유명 영화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는 “그의 죽음을 믿을 수 없다”고 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또한 “그는 대체 불가능한 특별한 사람”이라고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그 밖에도 배우 조니 뎁, 가수 케이티 페리, 배우 크리스 콜퍼, 에반 피터스 등도 로빈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재단 트위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