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영표, “나는 약했지만 우리는 강했다”

KBS '예체능' 스틸컷

KBS ‘예체능’ 스틸컷

축구선수 이영표가 ‘예체능’ 축구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12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는 우리동네 FC가 창단 30주년의 FC 서울 올드스타를 상대로 ‘예체능’ 축구 사상 가장 박진감 넘치고 드라마틱한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FC 서울 올드스타는 조광래 감독의 지휘 아래 최용수, 이을용, 이민성, 윤상철, 정광민, 아디, 강득수 등 K리그 레전드들이 총출동한다.

이 날 이영표는 우리동네 FC의 정신적 지주로서, 약 3달 간의 축구 여정을 마무리 짓는 소감을 밝혔다. 이영표는 “마지막 경기 소감이 어떠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나는 약했지만 우리는 강했다”면서 “축구는 역시 팀워크고, 팀워크가 있으면 뭐든지 가능하다는 걸 알게 됐다”며 울컥한 감정을 전했다.

이어, 그는 “처음 이규혁과 조우종의 축구 실력을 보고 ‘진짜 될까?’라는 의심이 들었는데 날이 갈수록 달라진 모습에 깜짝 놀랐다”며 그 동안 구멍에서 꿈나무로 성장한 이규혁과 조우종에 뿌듯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함께 한 윤두준은 “축구로 맺어진 사이는 평생 간다고 하니 우리 인연 역시 오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끝까지 이어갈 끈끈한 동료애를 과시했다. 민호 역시 “소중한 형들을 만나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이규혁은 “패스할 때 쾌감을 느꼈다”며 은퇴 후 뒤늦게 빠진 축구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