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윌헌팅’·’굿모닝 베트남’·’죽은 시인의 사회’..로빈 윌리엄스가 남긴 작품들

'굿모닝 베트남', '굿윌헌팅', '죽은 시인의 사회', '미세스 다웃파이어'에서의 로빈 윌리엄스(왼쪽위부터 시계방향)

‘굿모닝 베트남’, ‘굿윌헌팅’, ‘죽은 시인의 사회’, ‘미세스 다웃파이어’에서의 로빈 윌리엄스(왼쪽위부터 시계방향)

할리우드 배우 로빈 윌리엄스의 사망 소식이 전세계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잇다.

11일(현지시각)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등 외신은 “로빈 윌리엄스가 이날 아침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그가 자살한 것으로 추정했으나 자세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로빈 윌리엄스는 최근 몇 년간 알콜 중독과 정신 건강 이상으로 고통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알콜 중독 치료를 위해 재활원에 입소하기도 했다.

1977년 TV드라마 ‘래프 인(Laugh-In)’으로 데뷔한 로빈 윌리엄스는 연속극 이듬해 ABC 시트콤 ‘모크와 민디(Mork and Mindy)’에서 외계인 모크 역을 맡으면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후크’, ‘쥬만지’, ‘박물관이 살아있다’, ‘지상 최고의 아빠’, ‘굿 윌 헌팅’, ‘미세스 다웃파이어’ 등으로 전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연기파 배우다. 많은 작품에서 특유의 익살스러운 연기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해 왔으며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97년에는 영화 ‘굿 윌 헌팅’으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받기도 했으며, 골든 글로브상을 5번, 미국 배우 조합상을 2번, 그리고 그래미상을 3회 받았다.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에 후보로 3회 오르기도 했다.

#. 굿모닝 베트남(1987)

‘굿모닝 베트남’은 1965년 전쟁이 한창이던 사이공에 공군 라디오 방송의 DJ로 한 사나이가 부임해 온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방송 첫날 DJ 애드리안 크로너(로빈 윌리엄스)는 정훈 장교로부터 갖가지 규제 사항을 지시받지만, 마이크를 잡자마자 그 모든 지시를 무시하고, 그만의 스타일로 방송을 진행한다. 그의 프로는 최고의 인기를 얻게 되지만, 그의 파격적인 방송은 군상부층의 반발을 사게 된다. 이에 갖은 제재를 받게 되지만, 전쟁을 사랑할 수 없었던 애드리안은 따뜻한 인간에 대한 사랑과 평화의 집념으로 모든 압박을 이긴 채 끝없는 메세지를 전파해 나간다.

크로너는 사이공의 기지에서 불경하고 날카롭고 풍자적인 농담과 모타운의 노래를 베트남에서 싸우고 있는 병사들에게 들려준다. 영화는 여기에 크로너와 군상부층의 충돌, 베트남 여인과의 로맨스 등을 흥미롭게 펼쳐냈다. 미국영화이면서도 베트남전 당시 현실적인 베트남인들의 모습까지 그려낸 드문 작품으로 평가 된다.

이 영화에서 보여준 크로너의 재치 넘치는 연기는 많은 부분 윌리엄스의 즉흥연기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스는 ‘굿모닝 베트남’으로 제45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 죽은 시인의 사회(1989)

1989년 피터 위어 감독이 연출한 ‘죽은 시인의 사회’는 입시 위주의 교육에 젖어 학생들의 인성을 파괴하는 현대 교육의 모순을 지적한 작품이다. 1950년대 보수적인 남자사립학교 웰튼을 배경으로, 입시 위주의 교육제도로 인해 자유를 말살당한 학생들에게 진정한 삶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키팅 선생이 펼치는 교육관을 감동적으로 녹여냈다.

로빈 윌리엄스가 맡은 키팅 선생은 억압적인 방식을 탈피해 학생들과 소통하고자 노력하는 인물로, 이후 바람직한 교사의 대표적인 캐릭터로 남게 됐다. 영화 속 키팅 선생이 펼치는 독특한 수업 방식은 틀에 박힌 수업에서 벗어난 것이자, 영화를 드라마틱하게 만들어주는 에피소드로 작용한다.

키팅 선생은 학생들에게 이 좁은 공간에서 머물지 말고 자유롭게 벗어날 것을 권유한다. 실천을 위해 키팅 선생은 자신이 먼저 교탁 위에 올라서는 엉뚱한 행동을 한다. 타인의 만들어준 시선으로 세상을 보지 말고, 틀을 벗어나 자신의 목소리를 찾게 하기 위함이다. 학생들은 키팅 선생이 학교를 떠나던 날 하나둘 자신의 책상 위로 올라가 ‘캡틴, 오 마이 캡틴’ 하고 외침으로써 그 가르침에 화답한다.

#. 미세스 다웃파이어(1993)

애니메이션 더빙 성우로 일하고 있는 다니엘(로빈 윌리엄스)은 아이들에게 더없이 다정하고 좋은 아빠이다. 하지만 아내 미란다(샐리 필드)에게는 경제적으로 무능하고, 맨날 사고만 치는 철없는 남편일 뿐이다. 미란다는 불안정한 직업을 가지고 있는 남편을 대신해 집안 경제를 책임지고 있다. 젊은 시절, 다니엘의 유쾌하고 낭만적인 성격에 매력을 느껴 결혼했던 그녀지만, 남편의 그런 성격 때문에 서서히 지쳐가고 결국 이혼을 선언한다.

안정적인 직업이 없어 양육권을 뺏긴 다니엘은 아내가 가사도우미를 구한다는 말을 듣고 다웃파이어라는 이름으로 여장을 한 뒤 찾아가게 된다. 다니엘은 다웃파이어의 모습을 통해 남편과 아빠일 때는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깨닫게 되고, 아내가 느꼈을 고충을 알게 된다. 결국 정체가 드러난 다니엘은 아이들과 만날 기회가 박탈당하지만 다웃파이어 캐릭터를 통해 어린이 프로그램 진행자로 성공한다. 아이들은 아빠가 진행하는 방송을 보면서 그리움을 달래고 미란다는 그런 아이들을 보고 다웃파이어가 아닌 다니엘을 도우미로 고용한다.

이 작품에서 윌리엄스는 성우라는 극중 직업을 소화하는 다양한 목소리 연기를 보여줬음은 물론, 여장까지 아우르는 천의 얼굴을 다시금 입증했다. 윌리엄스 특유의 유머 가득한 연기를 통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 굿윌헌팅(1997)

‘굿윌헌팅’은 맷 데이먼이 하버드대학교 재학 중에 썼던 50페이지 분량의 단편소설을 바탕으로, 친구 벤 애플렉과 합심해 각본을 완성했다.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마음의 문을 닫고 살던 청년 윌 헌팅이 한 심리학 교수와의 만남을 통해 상처를 치유하고 변모되어 가는 과정을 그렸다.

천재적인 두뇌를 갖고 있는 청년 윌 헌팅(맷 데이먼)은 보스턴의 빈민가에 거주하면서 매사추세츠공과대학에서 청소부로 일한다. 그러던 중 그의 천재성을 발견한 램보 교수의 강권으로 심리학 교수 숀 맥과이어(로빈 윌리엄스)와 주기적으로 상담을 하게 된다. 숀은 양아버지의 학대와 빈곤 속에서 마음의 문을 닫아 버린 윌을 관찰하면서 거칠고 반항적인 외면에 둘러싸인 상처받기 쉬운 여린 마음을 알아챈다. 윌에게 깊은 애정을 느낀 숀은 자신의 상처까지 내보이며 윌에게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혜를 가르쳐 준다.

윌리엄스는 이 작품에서 윌에게 진심을 갖고 다가가는 맥과이어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감동을 안겼다. 맥과이어 교수의 주옥같은 대사들이 명대사로 남아 계속 회자되고 있다. ‘굿윌헌팅’은 1998년 제70회 아카데미상 9개 부문 후보에 올라 맷 데이먼과 벤 애플릭이 각본상을, 로빈 윌리엄스가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영화 ‘굿모닝 베트남’, ‘죽은 시인의 사회’ ,’미세스 다웃파이어’, ‘굿윌헌팅’스틸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