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양동근, “몇 년 간 고민 끝에 선택한 작품, 몸에 꼭 맞는다”

tvN '삼총사' 제작발표회 현장의 양동근

tvN ‘삼총사’ 제작발표회 현장의 양동근

케이블채널 tvN 새 일요드라마 ‘삼총사’에 출연하는 양동근이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삼총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양동근은 “좋은 작품에 멋지고 아름다운 배우들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며 “개인적으로 몇 년 동안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로 연기를 해야 할지 고민이 깊었다. 대본을 받자마자 느낌이 왔다. 대사가 입에 붙더라. 한복은 처음 입는데, 캐릭터는 몸에 꼭 맞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삼총사’는 조선 인조시대를 배경으로 강원도 무인이자 가난한 집안의 양반 출신으로 한양에 올라와 무과에 도전하는 박달향(정용화)이 자칭 ‘삼총사’인 소현세자(이진욱)와 그의 호위무사 허승포(양동근), 안민서(정해인)를 만나, 조선과 명청 교체기의 혼란했던 중국을 오가며 펼치는 호쾌한 액션 로맨스 활극이다. 정용화, 이진욱, 양동근, 서현진, 유인영, 박영규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17일 오후 9시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