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 전세계 흥행수익 1억 달러 돌파

영화 '루시'

영화 ‘루시’

최민식의 할리우드 진출작 ‘루시’가 흥행 수익 1억 달러(약 1,029억 원)를 돌파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투자배급사 UPI는 영화 ‘루시’가 전 세계시장에서 1억 달러 이상의 흥행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총 제작비의 2배를 훌쩍 넘어선 금액이다. 지난 달 25일 북미에서 처음 개봉한 ‘루시’는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했으며 호주, 불가리아, 네덜란드에서도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이번 주 독일을 시작으로 영국, 스페인, 일본 그리고 9월 4일 한국까지 연이어 개봉을 앞두고 있어 언제쯤 흥행수익 2억 달러 고지를 돌파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극악무도한 미스터 장(최민식)에게 납치돼 강제로 몸에 약물을 운반하는 과정에서 약물이 체내로 퍼져 엄청난 능력을 가지게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영화 ‘루시’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