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브라질 공중파 방송 메인 토크쇼 출연…한국 가수 최초

네 번째 싱글 '기적'으로 1위에 오른 빅스

빅스

그룹 빅스가 한국 가수 최초로 브라질 공중파 방송 메인 토크쇼에 출연한다.

빅스는 오는 12일(현지시간) 브라질 BAND TV의 간판 토크쇼 ‘아고라 에 따르디(Agora é Tarde0’에 출연해 토크와 함께 빅스만의 화려하면서도 독특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아고라 에 따르디(Agora é Tarde)’는 브라질 공중파 방송사 BAND TV에서 2011년부터 황금 심야 시간대에 방송되는 토크쇼로 연예인은 물론 정치인, 스포츠선수, 앵커, 코미디언 등 각 분야의 유명인사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머러스한 토크를 보여주며 올해 4월 100회를 맞을 만큼 시청자들에게 사랑과 함께 호평을 받고 있다.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브라질 상파울루 WTC에서 최대 규모의 한류 박람회인‘2014 코리아브랜드&한류상품박람회’(KBEE)의 홍보대사로 참석하는 빅스는 브라질에서 전혀 활동하지 않았음에도 홍보대사 자격만으로도 인기 프로그램에 출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빅스는 일본에서 데뷔 앨범 ‘다키스트 엔젤스(DARKEST ANGELS)’로 종합앨범 차트 주간 1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일본 첫 단독 콘서트 3회 공연 전석 매진 기록을 세웠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