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아 ‘세결여’ 촬영 당시 김수현 작가 위로 돼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의 이지아가 ‘세번 결혼한 여자(이하 세결여)’당시 김수현 작가가 술을 건네며 위로의 뉘앙스를 풍긴 것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힐링캠프’에 출연한 이지아는 “‘세결여’ 출연 당시 대본 리딩 때부터 너무 떨려서 작품에서 하차하게 되는 줄 알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지아는 김수현 작가와의 술자리에서 하차를 통보받을 줄 알았으나, 오히려 본인의 과거에 대해 위로하는 김수현 작가에게 “선생님 알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아는 “‘세결여’는 사람들의 시선에 대한 강박을 극복하게 해준 작품이었다”고 밝히며, “출연 이후 세상을 좀 더 넓고 크게 바라보는 여유가 생겼다”고 밝혔다.

그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이지아가 헐리우드에서 3개의 작품 계약에 성공하며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했음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