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기자회견 열고 이세영 범행 고발

2

지현우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세영의 범행을 고발했다.

11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는 기억력이 돌아온 장준현(지현우)이 최춘희(정은지)에게 청혼을 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준현은 박수인(이세영)에게 자수할 것을 권한다. 하지만 수인은 사실을 은폐하려 한다. 수인의 엄마 양주희(김혜리)는 준현과 춘희의 관계가 담긴 영상을 방송시킨다.

이에 뿔이 난 준현은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을 털어놓는다. 준현은 기자들 앞에서 수인이 범행을 털어놓은 녹취록을 틀고 “범인은 최춘희가 아니다”고 말한다.

“이제 와서 기자회견 결심한 이유는 뭐냐”는 질문이 나오자 “난 사고로 기억을 잃었었다. 그래서 사랑하는 여자 기억 못했다. 내가 사랑하는 여자는 박수인이 아니라 최춘희다. 더 이상 내가 사랑하는 여자가 나로 인해 상처 받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