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이세영 범행증거 빼돌리다 들켜

1

이세영이 범행 증거물인 녹음기를 빼돌리다가 들켰다.

11일 방송된 KBS2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는 기억력이 돌아온 장준현(지현우)이 최춘희(정은지)에게 청혼을 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준현은 수인(이세영)이 홧김에 범행을 자백한 것을 녹음한다. 수인은 녹취록을 되찾기 위해 준현의 어머니 화순(지수원)에게 접근한다. 화순은 녹음기를 수인에게 택배로 보낸다. 수인은 범행 영상을 찾기 위해 준현의 방으로 간다. 영상을 지우려던 찰나에 준현이 방에 들어온다.

준현은 “CCTV 동영상은 보관했고 네가 찾는 녹음기는 여기 있다. 이제 그만 하자. 방송되기 전에 자수해라. 너에게 남은 마지막 기회”라고 말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