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 지현우 “자수해서 광명 찾아라”

cats

지현우가 이세영에게 자수를 권했다.

11일 방송된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에서는 기억력이 돌아온 장준현(지현우)이 최춘희(정은지)에게 청혼을 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준현은 무대에서 박수인(이세영)의 범행을 낱낱이 이야기한다. 준현이 “무대 의상 망가뜨리고, 사고 내고, 은폐한 거, 춘희한테 왜 그래”라고 화를 내자 수인은 “최춘희가 미원 걔가 뭔데 내 것을 다 뺏어가는 데? 왜 내 걸 다 누리고 있냐고?”라고 말한다.

준현은 수인에게 “나 오래 전부터 너 좋아했다. 넌 긴 연습생 시절 동안 꾀 부리지 않았어. 우직하게 연습해서 지금의 네가 됐어. 편법 모르는 아이잖아. 자수하자”고 말한다.

준현이 범행을 알아채자 수인은 자수하겠다며 시간을 달라고 한다. 수인이 털어놓은 말들을 녹음한 준현은 사흘의 여유를 주겠다고 한다. 결국 수인은 춘희에게 사실을 털어놓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