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아 출연 결심 이유와 본명, 나이 공개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힐링캠프’에서 이지아가 출연을 결심한 이유와 본명 등 자신의 신상을 본인의 입으로 최초 공개해 화제다.

1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한 이지아는 MC들과의 대화에 앞서 “너무 떨려서 말이 안나온다. 청심환 빨대를 꽂아 마셨다”라며 상기된 표정을 드러냈다.

이에 이경규는 “편하게 집인 것 처럼 말하라”고 한 뒤 이지아의 ‘힐링캠프’ 출연 결심 이유를 물었다. 이에 이지아는 “처음에 힐링캠프 나가기로 했을때 ‘이지아 그얘기 하나?’ 라는 얘기가 많았지만 그 부분 때문에 나온 것은 아니다” 라며 “보따리 풀어놓듯 지나간 얘기를 우르르 하고 싶지 않다. 다만 자신의 인생에 대해 얘기 해본적이 없기에 힘들었는데, 이제는 적어도 나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출연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이지아는 “이지아는 예명이며 김지아로 개명했다. 그전의 이름은 김상은이었다” 라고 밝혔고 “나이는 송창의씨와 동갑”이라고 밝히며 멋쩍은 듯 웃었다.

이어 이지아는 태왕사신기때 관심을 크게 받아서 한달 가까이 실검에 올랐으나, 그럼에도 본인의 과거사진이 한장도 없어서 외계인설, 뱀파이어설, CG설 등 다양한 소문이 퍼졌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