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최지우, 권상우 이혼 후 사랑 시작할까? ‘관심 집중’

SBS '유혹' 방송 화면

SBS ‘유혹’ 방송 화면

‘유혹’의 유세영(최지우)과 차석훈(권상우)이 강변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SBS ‘유혹’에서는 이혼을 앞둔 석훈이 세영과 만나 서로의 사랑하는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세영은 차를 타고 석훈을 찾아나섰고 세영을 발견한 석훈은 어떻게 자신을 찾았냐고 물었다. 세영은 이에 “회사 대표가 팀장 번호도 모르겠냐”며 조용하게 얘기를 나눌 곳을 찾았다.

이에 석훈은 “답답할 때마다 여기 온다”며 강변으로 세영을 이끌었고, 세영은 “차석훈씨 정말 이혼해요? 부인이 이혼하자고 해도 하지 말았어야죠. 내가 이상하다는거 알아요. 갈팡질팡 하는거. 하지만 차석훈씨는 아니잖아요”라며 석훈을 질책했다. 이어 세영은 “미안해요 다 나 때문이에요. 정말 미안해요 차석훈씨”라며 자신 때문에 석훈과 홍주(박하선)가 파국을 맞은 점을 자책했다.

하지만 석훈은 “대표님이 미안할 이유 없습니다. 내가 변했고 나때문에 홍주가 변했으니까요” 라고 말한 뒤 “그런얘기를 들었어요. ‘행복한 부분은 닮았다. 그런데 불행한 부분은 각자 자기만의 마음으로 불행해진다.’ 난 더이상 홍주가 사랑했던 남자가 아니에요. 홍주도 내가 기억하던 여자가 아니구요. 그래서 헤어지기로 한겁니다” 라며 자신의 이혼 결정이 본인의 의사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이에 세영은 “지금이라도 돌이킬 수 있으면 좋겠는데..이제부터 어떻게 할 생각이에요?”라 물었고 석훈은 “다들 그것만 묻네요? 지금 당장 뭘 어떻게 해야하는건 아니잖아요. 그냥 흘러가보려구요” 라 답했다.

이에 세영은 “사표 아직 수리하지 않았어요. 차석훈씨 마음이 어디로 흐를 지 모르지만, 기다릴게요”라며 석훈과 당당한 사랑을 시작하고 싶음을 내비쳤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유혹’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