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비운의 왕자로 첫 등장

MBC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캡처

MBC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캡처

하루 사이에 아버지인 임금 해종(최원영)과 어머니를 잃고 왕위까지 잃어버린 이린(정일우)가 12년이 지난 뒤 귀신을 보는 능력을 지닌 왕자로 성장했다.

11일 방송된 MBC ‘야경꾼 일지’에서는 시간이 흘러 성인으로 된 이린, 무석(정윤호), 도하(고성희), 수련(서예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임금 해종은 사담(김성오)의 사술에 걸려 광기에 사로잡혔다. 그는 어린 아들 이린에게 칼을 휘두르며 이성을 잃어버린 모습을 보였고 조상현(윤태영)이 해종을 막으려 분투했지만, 사악한 악귀에 사로잡힌 해종을 막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해종이 정신을 차렸을 때 이미 중전은 그의 칼에 세상을 떠났고, 아들인 이린은 자신을 두려워하며 눈물을 흘리는 중이었다. 체념한 해종은 어린 이린에게 “네가 장성해 내 뒤를 잇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라는 말을 남긴 뒤 자신을 막기 위해 달려온 군사들에게로 향했다.

이어 왕실의 뒷거래에 따라 해종의 다음 왕위는 이린이 아닌 기산군(김흥수)에게로 향했다.

12년 뒤 왕위를 잃고 사가로 쫓겨난 이린은 귀신을 보는 영험한 능력을 지닌 성인으로 성장해있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야경꾼일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