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닥터 후③ 미리 보는 ‘닥터 후’, 무엇이 달라졌나

'닥터 후 시즌8' 스틸. 제나 콜먼(왼쪽)과 피터 카팔디

‘닥터 후 시즌8’ 스틸. 제나 콜먼(왼쪽)과 피터 카팔디

올해로 ‘방송 51돌’을 맞은 영국 방송사 BBC ‘닥터 후(Doctor Who)’가 여덟 번째 시즌으로 팬들을 만난다.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 첫 전파(BBC 엔터테인먼트 채널, SK BTV 98번, CJ 헬로 비전 채널 427번, HCN 422번에서 방송)를 타는 ‘닥터 후’는 현재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방송되고 있는 SF 드라마 시리즈이자,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덤(fandom)을 보유한 작품이기도 하다.

‘닥터 후’는 닥터라 알려진 신비한 외계인 타임로드(Time Lord)가 옛 영국의 경찰 전화부스를 본뜬 타임머신 타디스(TARDIS)를 타고 여행하면서 겪는 일들은 다룬 드라마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시즌5(2010)부터 시즌7(2013)까지 ‘닥터’로 출연, 독보적인 캐릭터를 형성한 맷 스미스 다음으로 영국 배우 피터 카팔디가 ‘닥터 바통’을 이어받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스퀘어에서는 ‘닥터 후’ 월드투어의 첫 번째 팬미팅 겸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서는 시즌8의 첫 번째 에피소드인 ‘딥 브레스(Deep Breath)’가 공개됐다.

‘딥 브레스’는 벤 웨틀리 감독이 ‘닥터 후’에서 연출을 맡은 2개의 에피소드 중 첫 번째 에피소드다. 벤 웨틀리 감독은 지난해 영화 ‘관광객들’로 제1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작품상을 수상한 국내에는 비교적 이름이 잘 알려진 감독이다. 특히 벤 웨틀리 감독은 ‘관광객들’을 비롯해 ‘킬 리스트’, ‘ABC 오브 데쓰’, ‘필드 인 잉글랜드’ 등 작품을 통해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 마니아층을 확보한 감독이기도 하다.

‘12번째 닥터’가 된 뒤 첫 번째 에피소드를 벤 웨틀리 감독과 함께한 피터 카팔디는 “그는 무척 뛰어난 안목을 가진 감독”이라며 “그가 연출을 맡은 두 편은 완전히 다른 색깔의 작품이지만, 두 작품 모두 벤 웨틀리 감독만의 무섭고 음산하면서도 영화스러운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겼다. 특히 시각적인 효과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피터 카팔디의 말처럼 시사회 때 선 공개된 ‘딥 브레스’는 ‘닥터 후’ 시리즈 중에서도 손에 꼽을 만한 수준급 CG와 특수효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닥터 후 시즌8' 스틸. 제나 콜먼(왼쪽)과 피터 카팔디

‘닥터 후 시즌8’ 스틸. 제나 콜먼(왼쪽)과 피터 카팔디

또 완전히 외양을 바꾼 새 닥터 피터 카팔디의 연기도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부분이다. 앞서 독특한 캐릭터로 크게 어필한 맷 스미스와 달리 피터 카팔디는 재생성으로 모습을 바꾼 닥터를 좀 더 공격적이고, 호기심이 강하면서도 유머러스한 ‘미지의 인물’로 그려내 객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한층 간결하고 어두워진 의상도 이런 이미지 구축에 한몫했다. 보타이, 트위드 재킷, 코트 등 익숙한 닥터의 이미지를 벗고 검은 코트와 흰 셔츠로 간결한 멋을 살린 피터 카팔디는 첫 에피소드만으로도 또 다른 닥터의 인기를 예감케 했다.

더욱 화려해진 볼거리와 함께 다시금 관계를 조율해나가는 닥터와 클라라(제나 콜먼)의 깊어진 관계도 시즌8에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딥 브레스’에서는 재생성 이후 아직 ‘리부팅’이 되지 않은 닥터와 그런 그를 보며 혼란에 빠진 클라라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를 두고 제나 콜먼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에서는 닥터의 외양뿐만 아니라 존재 자체가 바뀌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맷 스미스-클라라의 친근한 관계가 아니라, 어딘가 통제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관계로 변해간다. 그 안에서 두 사람이 새로운 관계를 모색해나가는 과정이 재밌는 부분이 될 것 같다”고 설명한 바 있다.

 

웰컴! 닥터 후① ‘닥터 후’ 내한, 팬미팅 넘어 ‘후비안의 축제’로
웰컴! 닥터 후② ‘12번째 닥터’ 피터 카팔디, “좀 더 외계인에 가까운 닥터를 그릴 겁니다”(인터뷰)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BBC World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