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닥터 후② ‘12번째 닥터’ 피터 카팔디, “좀 더 외계인에 가까운 닥터를 그릴 겁니다”(인터뷰)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피터 카팔디(왼쪽)와 제나 콜먼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피터 카팔디(왼쪽)와 제나 콜먼

올해로 ‘방송 51돌’을 맞은 영국 방송사 BBC ‘닥터 후(Doctor Who)’가 여덟 번째 시즌으로 팬들을 만난다.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 첫 전파(BBC 엔터테인먼트 채널, SK BTV 98번, CJ 헬로 비전 채널 427번, HCN 422번에서 방송)를 타는 ‘닥터 후’는 현재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방송되고 있는 SF 드라마 시리즈이자,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덤(fandom)을 보유한 작품이기도 하다.

‘닥터 후’는 닥터라 알려진 신비한 외계인 타임로드(Time Lord)가 옛 영국의 경찰 전화부스를 본뜬 타임머신 타디스(TARDIS)를 타고 여행하면서 겪는 일들은 다룬 드라마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시즌5(2010)부터 시즌7(2013)까지 ‘닥터’로 출연, 독보적인 캐릭터를 형성한 맷 스미스 다음으로 영국 배우 피터 카팔디가 ‘닥터 바통’을 이어받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스퀘어에서는 ‘닥터 후’ 월드투어의 첫 번째 팬미팅 겸 시사회가 열렸다. 행사 시작을 2시간여 앞둔 시점에 ‘닥터 후’의 두 주연배우 피터 카팔디와 제나 콜먼을 만났다. 시종일관 여유로운 태도로 인터뷰에 응한 두 사람의 이야기 속에서는 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이 묻어났다.

“팬들이 공항에서부터 노래와 환호 등으로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줘서 무척 놀랐다”는 말로 운을 뗀 피터 카팔디는 “영국에도 팬이 많지만, 한국 팬들의 분위기는 사뭇 다른 것 같다. 한국 팬들의 뜨거운 사랑이 우리 드라마에 젊고,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는 것 같다”는 말로 한국 팬들의 환대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했다.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피터 카팔디(왼쪽)와 제나 콜먼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피터 카팔디(왼쪽)와 제나 콜먼

시즌8에 출연하며 ‘12번째 닥터’가 된 피터 카팔디는 작품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고뇌가 깊었다고 고백했다.

“저는 ‘닥터 후’ 시리즈의 열렬한 팬입니다. 하지만 배우로서는 고민이 따를 수밖에 없었지요. 내가 생각하는 ‘닥터’의 이미지와 제작진이 원하는 이미지의 조화가 중요했거든요. 또 개인적인 이유도 있었어요. 이미 배우이자, 감독으로 많은 사람에게 알려진 제가 새로운 변화를 받아들이는 게 쉽지는 않았습니다.”

또 ‘닥터 후’ 시즌5~7에 닥터 역으로 출연한 맷 스미스가 구축한 닥터 이미지를 바꾸는 것에 대한 부담도 적지 않았을 터. 맷 스미스는 기존의 닥터 이미지에 좀 더 젊고, 독특한 이미지를 불어넣어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피터 카팔디는 “맷 스미스의 닥터도 훌륭했지만, 똑같이 연기할 수는 없다. 내가 느끼는 닥터를 그리는 게 첫 번째 목표였다”며 “어린 시절부터 ‘닥터 후’를 본 나에게 닥터는 항상 알 수 없는, 신비롭고 미스터리한 인물이었다. 이전 시즌의 팬들 입장에서는 조금 낯설 수도 있으나, 나는 닥터에게 그런 이미지를 되찾아주고 싶었다. 좀 더 외계인 느낌이 나는 닥터를 그리고자 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닥터 후’가 닥터와 클라라(제나 콜먼) 등 극 중 배역의 독특한 의상으로도 화제가 됐던 만큼, 피터 카팔디는 보타이, 트위드 재킷, 모자, 코트 등 익숙한 닥터의 의상 대신 새로운 의상으로 이미지에 변화를 줬다고 말했다.

“‘닥터 후’를 어릴 적에 흑백 TV로 봐서인지, ‘닥터는 무조건 검은색 옷을 입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고려해야 할 부분이 많았죠. ‘닥터 후’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의상 등 많은 것들이 ‘아이콘화(Iconize)’되는 경향이 있거든요. 그래서 심플한 의상으로 닥터의 느낌은 살리되, 셔츠 단추를 끝까지 채우는 정도만으로도 누구나 쉽게 닥터를 따라 할 수 있도록 만들었죠. 그 결과 선택된 게 바로 검은 코트에요. 입자마자 딱 느낌이 오더라고요, ‘이게 바로 닥터다’라고.”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제나 콜먼

‘닥터 후’ 팬미팅 겸 시사회 현장의 제나 콜먼

‘닥터 후’ 시즌7의 맷 스미스의 뒤를 잇는 ‘새로운 닥터’ 피터 카팔디와 호흡을 맞추게 된 제나 콜먼도 새 시즌에 대한 남다른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닥터와 클라라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해 나가는가는 ‘닥터 후’의 스토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요. 이번 시즌에서는 닥터의 외양뿐만 아니라 존재 자체가 바뀌면서 이야기가 전개돼요. 맷 스미스-클라라의 친근한 관계가 아니라, 어딘가 통제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관계로 변해가죠. 상황이 어떻게 변했던 간에 두 사람 사이에는 깊은 정이 있기 때문이에요. 그 안에서 두 사람이 새로운 관계를 모색해나가는 과정이 재밌는 부분이 될 것 같아요.”

 

웰컴! 닥터 후① ‘닥터 후’ 내한, 팬미팅 넘어 ‘후비안의 축제’로
웰컴! 닥터 후③ 미리 보는 ‘닥터 후’, 무엇이 달라졌나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BBC World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