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 의리있게 뮤지컬 ‘시카고’ 방문

사진제공. 신시컴퍼니

사진제공. 신시컴퍼니

배우 주원이 지난 공연에 함께했던 최정원과 아이비를 응원하기 위해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뮤지컬 ‘시카고’ 공연장을 깜짝 방문하는 의리를 보였다.

주원은 공연이 끝나자 주위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리에서 일어나 멋진 공연을 보여준 배우들에게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어 주원은 “너무 즐겁게 봤다. 벨마역의 최정원과 록시역의 아이비, 그리고 빌리역의 성기윤 외 모든 배우들의 하모니가 최고였다.”고 극찬했다. “하지만 8개월 넘게 함께한 뮤지컬 ‘고스트’ 때의 모습을 전혀 찾아 볼 수 없어 조금은 섭섭했다”며 자신이 참여했던 공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신시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