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DMZ다큐영화제, 9월 17일 개막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가 9월 17일 개막된다. 올해 사단법인으로 독립한 첫 해란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

DMZ국제다큐영화제는 올해의 슬로건을 ‘아시아 다큐의 빛, DMZ Docs’로 정하고 총 111편의 국내외 다큐멘터리를 소개할 예정이다. 영화제의 본질적인 의미에 더욱 집중하고, 다큐멘터리를 대중 누구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영화의 장르로 알리는데 노력하겠다는 포부다.

‘평화, 소통, 생명’이라는 비전으로 아시아 대표 다큐영화제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는 DMZ국제다큐영화제는 다큐멘터리의 기본적인 특성에 충실하기 위해 허구가 아닌 현실을 그대로 전달하며 사람과 공간은 물론 사건과 행동에 관심을 갖는 다양한 다큐영화들을 소개한다. 다양한 소재의 다큐멘터리를 국내는 물론 아시아 전역에 소개하고, 작품 및 감독 발굴 및 제작에도 지원한다. 또 청소년 경쟁부문 및 다큐멘터리 제작워크숍 등 그 영역을 넓힌다.

올해 영화제 포스터는 집행위원이기도 한 배우 이광기의 주도하에 캘리그라퍼 이화선이 재능 기부했다. 이화선은 한글세계화협회장을 역임하고 캘리그라피 붓향의 대표로, 포스터의 의미에 대해 “둥근 선의 느낌은 지구촌을 형상화했고, 인생과 평화를 갈망하는 마음을 표현했다”며 “마스코트인 새의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영화제의 비전인 평화, 소통, 생명을 상징화 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처음 조직위원장을 맡은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조직위원장을 맡은 첫해이니만큼 최선을 다해서 다큐멘터리 영화제의 대중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재현 집행위원장은 “다큐멘터리영화를 알리고자 했던 초심으로 돌아가 행사의 규모보다 내실을 기하는 해로 6회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제6회 DMZ국제다큐영화제는 9월 17일부터 24일까지 고양 아람누리, 메가박스 킨텍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