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오연서, 본격적인 반격 시작

MBC '왔다! 장보리' 캡처

MBC ‘왔다! 장보리’ 캡처

‘왔다! 장보리’ 오연서가 반격에 나서며 제2막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주 방송된 MBC ‘왔다! 장보리’에서는 보리(오연서)가 그 동안 민정(이유리)의 갖은 악행에 당하기만 하던 이전과는 달리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반격에 나섰다.

자신의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 참고 참던 보리가 다친 도씨와의 모녀 사이를 부정하는 민정의 기막힌 패륜에 분노, 민정의 모든 악행과 거짓을 밝히고 그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보리의 잃었던 기억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는 가운데, 도씨와 민정이 은비를 찾는 전단지를 의도적으로 숨겼음을 알아챈 보리가 유전자 검사를 하겠다고 당당하게 맞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시청률도 ‘보리효과’를 보고 있다. 매번 민정에게 당하지만 미련하도록 착하던 보리가 기억을 되찾고 독해진 모습은 답답하던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며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졌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