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수지 손맛 어땠길래?

0810 런닝맨_208회리뷰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수지가 오랜만에 돌아온 ‘런닝맨’ 대표 미션 ‘올킬 방울 이름표 떼기’에서 ‘전광석화’같은 맹활약을 펼치며 ‘런닝맨’판 진정한 한류스타로 등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런닝맨’ 208회 분에서는 단독게스트로 출연한 수지가 자신의 ‘한류토끼’ 팀을 이끌고 ‘2014 한류스타 특집 레이스’를 펼치며 한여름 무더위 보다 더한 열정으로 브라운관을 달궜다.

무엇보다 수지는 숨 막히게 떨리는 ‘압박 심리전’인 ‘올킬 방울 레이스’ 미션에서 신속하고 재치 넘치는 활약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지는 이번이 ‘런닝맨’ 5번째 출연임에도 불구, 단 한 번도 등 뒤에 부착된 이름표를 떼는 ‘런닝맨’ 대표게임을 경험하지 못했던 상황. “저 한 번도 안해봤어요”라며 드디어 생애 첫 이름표 떼기 게임에 대한 설렘을 내보인 수지에게 유재석은 “제일 먼저 떼어줄게”라고 얄밉게 한마디를 던져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이번 ‘올킬 방울 이름표 떼기’는 각 팀이 번갈아가면서 공격과 수비를 맡아 상대팀 전원을 아웃시키는 ‘올킬’방식으로 진행, 소요된 시간이 더 짧은 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게 되는 미션. 먼저 팀장 이광수와 유재석, 하하가 뭉친 ‘한류 기린’팀의 공격이 개시됐고, 몸을 웅크린 채로 숨어있던 수지는 생전 처음 접해보는 방울소리의 공포감에 대한 토로했다. 이후 자신의 이름표를 잘 떼어내지 못하도록 양 갈래로 땋았던 머리를 풀어헤치며 의지를 다졌지만 이광수에 의해 발각되면서, 절체절명의 순간을 맞이했던 터. 하지만 급박한 순간에도 수지는 바닥에 드러누워 버리는 기막힌 제스처로 이름표를 사수하기 위한 투혼을 발휘,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어 ‘한류 토끼’ 팀의 공격이 시작되자 180도 돌변한 수지는 ‘사냥꾼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 재미를 배가시켰다. 공격을 시작하기에 앞서 어설픈 손맛을 경험해온 지석진으로부터 이름표를 떼는 특훈까지 받았던 수지가 번뜩이는 눈빛을 한 채로 ‘이름표 사냥’에 나섰던 것. 엘리베이터에 탄 유재석과 이광수를 목격한 수지는 빛의 속도로 달려갔고 유재석 등의 이름표를 떼며 ‘첫 이름표 떼기’의 쫀득한 손맛에 기뻐했다. 또한 숨어있는 이광수를 찾는 신공을 발휘, 최종 우승을 거머쥐는 데 일등공신으로서 기여를 했던 상태. 수지는 황금 트로피를 수여 받으며 자신의 팬클럽으로 활동했던 ‘런닝맨’ 멤버들에게 “같이 늙어갑시다!”라고 사랑스러운 발언을 남겨 주말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대중교통과 도보를 이용, 시민들과 직접 호흡하는 ‘시민 맞대면 예능 프로그램’로서의 ‘런닝맨’의 활약이 펼쳐졌다. ‘런닝맨’ 멤버들이 실제 생활하는 장소에서 미션지를 받고 이동하는 모습부터, 중간 중간 마주치는 시민들과의 에피소드를 담았던 것. 유재석은 길거리에서 자신을 보고 소리 지르는 여학생들에게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했는가하면 “사진 찍어도 되요?”라며 휴대전화 카메라를 들이대는 학생들에게 “같이 찍어야지 의미가 있지”라고 함께 포즈 취할 것을 권유하는 다정한 모습을 드러냈다. 여학생들이 수줍어하며 멀리 도망가자 유재석은 “소녀들, 안녕”이라며 끝까지 젠틀하게 인사를 건네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또한 송지효는 카페에서 공부하고 있던 학생에게 “공부하고 계신 거였어요?”라고 뜬금없는 인사를 날리고 나서 “죄송해요. 아침부터 공부하는데…저희 이렇게 시작해요”라며 생활 밀착형 예능에 대해 언급해 ‘런닝맨’의 색다른 매력을 한껏 느끼게 했다.

90년대를 수놓은 원조 아이돌 ‘핫젝갈알지’ 와 샤이니 태민-EXO 카이와 세훈-씨스타 소유가 대격돌을 펼쳐내는 ‘원조오빠들의 역습’ 레이스가 펼쳐질 <런닝맨> 209회 방송분은 오는 17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3H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