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이단옆차기와 작업, 새로운 시크릿 발견”

시크릿 아임 인 러브

걸그룹 시크릿이 이단옆차기와의 작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시크릿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시크릿 써머(SECRET SUMMER)’ 기자간담회에서 송지은은 “오랜만에 시크릿 완전체로 모여 기쁘다”며 “완성도 있는 앨범으로 찾아올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시크릿의 이번 타이틀곡 ‘아임 인 러브(I’m in love)’는 히트메이커 이단옆차기의 곡으로 블루지한 느낌의 인트로 위에 강렬하면서 재지한 브라스와 그루브 있는 리듬으로 이뤄진 시크릿표 댄스곡이다. 섹시하면서도 경쾌한 반복적이 훅(Hook)이 중독성을 자아낸다.

송지은은 “이단옆차기와는 완전체 시크릿으로서 첫 작업인데 정말 재미있었다”며 “새로운 분들과 호흡을 맞추다 보니 시크릿의 새로운 느낌이 많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을 수줍게 고백하는 여성이 아닌 당돌하게 사랑의 감정을 말하는 여성상을 표현했다”며 “시크릿다운 중독적인 멜로디와 브라스 사운드로 노래를 꾸몄다”고 신곡에 대해 설명했다.

시크릿은 이날 오후 강남역 11번 출구에 위치한 엠스테이지에서 오픈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