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야 시집가거라’ 가수 정애리 62세로 사망

PS14081100422_99_20140811154605

1970년대 ’얘야 시집가거라‘로 사랑받은 가수 정애리가 지난 10일 밤 10시30분 향년 62세로 별세해 충격을 주고 있다.

정애리는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산책하던 중 실족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곡으로는 ’사랑을 가르쳐주세요‘, ’어이해‘ 등이 있다. 1980년대 초까지 앨범을 내고 활동이 뜸했다.

유족으로는 딸 둘이 있다. 빈소는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학병원 빈소 6호실이고 발인 13일 정오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