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레전드 내한, 현악4중주와 함께 어쿠스틱 무대 꾸며

noname01

팝스타 존 레전드가 9월 28일 광장동 유니클로 악스에서 세 번째 단독공연을 갖는다.

존 레전드는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올 오브 미(올 오브 미(ALL OF ME) 투어)’의 일환으로 한국을 찾는다.

존 레전드는 최근 미국 흑인음악계의 젊은 거장으로 꼽힌다. 작년 여름 발매한 싱글 ‘올 오브 미’는 빌보드싱글차트에 3주 연속 1위에 올랐다. 현재 뮤지션으로서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존 레전드는 지난 두 번의 단독 내한공연과 음악페스티벌 ‘슈퍼소닉’을 통해 “세계 최고의 공연 관람 매너를 보여준 한국 팬들에 감사하다”라는 말을 남기며 한국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일곱 살 때부터 피아노를 연주하기 시작한 존 레전드는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재학 중 직접 음반을 제작하는 등 음악에 열의를 보였다. 대학 졸업 후 보스턴 컨설팅 그룹에 취직해 컨설턴트의 길을 걷게 된 그는 음악에 대한 열정을 접지 못하고 계속해서 데모 테이프를 만들어 여러 음반사에 보냈다. 그러던 중 2001년 카니에 웨스트에 발탁돼 백업 싱어로 녹음에 참여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미국 음악시장에 진출하게 된다.

2004년에는 카니에 웨스트, 윌 아이엠 등이 프로듀서로 참여한 데뷔앨범 ‘겟 리프트드(Get Lifted)’를 발매해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신인상, 베스트 R&B앨범 그리고 베스트 남자 R&B 아티스트상 등을 수상하며 최고의 신인으로 자리하게 된다.

이후 존 레전드는 퀸시 존스에 의해 스티비 원더, 마빈 게이의 후계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2006년에 나온 2집 ‘원스 어게인(Once Again)’으로는 그래미 어워즈에서 ‘최우수 신인’, ‘최우수 R&B 앨범’, 최우수 남성 R&B 보컬 3개 부문을 수상했다. 또한 힙합 밴드 루츠와 함께 복고풍 소울을 시도한 앨범 ‘웨이크 업(Wake Up)’으로 역시 그래미 어워즈 3관왕에 오르며 R&B계의 젊은 거장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국내에서는 ‘오디내리 피플(Ordinary People)’이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이번 투어는 어쿠스틱 악기가 중심이 된 언플러그드 구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존 레전드는 현악 4중주와 자신의 밴드를 이끌고 내한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