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902014’, 엑소의 진가 확인하는 기회 될까

Mnet '엑소 902014' 제작발표회 현장의 엑소와 MC 전현무(중앙)

Mnet ‘엑소 902014’ 제작발표회 현장의 엑소와 MC 전현무(중앙)

케이블채널 Mnet ‘엑소 902014’가 베일을 벗었다. 요즘 가장 ‘핫’하다는 아이돌그룹 엑소가 출연하는 ‘엑소 902014’는 과거 음악의 재해석을 통해 세대 공감을 꾀한다.

‘엑소 902014’는 90년대부터 지금까지 가요계 정상을 지킨 선배 가수들과 당시의 명곡과 문화를 뮤직비디오로 새롭게 조명해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특히 ‘엑소 902014’의 1, 2회에는 ‘아이돌그룹의 효시’ H.O.T, 신화 특집으로 꾸며질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엑소 902014’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유진 PD는 “음악은 그 시대의 기억을 끄집어내 감성을 자극하는 기능을 한다”며 “케이팝의 중심에 선 엑소가 90년대 스타들의 음악을 재조명하면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퍼포먼스 중심의 음악 활동을 해온 엑소를 위해 마련된 장치는 바로 뮤직비디오다. 단순히 과거의 음악을 리메이크하는 것을 넘어, 매 회 엑소 멤버 중 한 명이 주인공으로 한 퍼포먼스 뮤직비디오를 선보이겠다는 의도다. 그 과정 중에 자연스레 엑소의 음악적 역량이 묻어난다는 점도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멤버 대부분이 90년대 생이고, 타오, 루한 등 외국인 멤버가 포함돼 있다는 점도 ‘엑소 902014’에 재미를 더하는 부분이다. 90년대 음악을 잘 모르는 멤버들이 뮤직비디오 촬영을 통해 음악을 배워나가는 부분에서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공감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Mnet '엑소 902014' 제작발표회 현장의 전현무

Mnet ‘엑소 902014’ 제작발표회 현장의 전현무

예능 프로그램 출연이 적었던 멤버들의 일상적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도 엑소 팬들에게는 큰 선물이 될 전망이다.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은 전현무는 “‘엑소 902014’는 엑소의 숨겨진 예능감을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잘 알려진 모습과는 사뭇 다른 멤버들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방송을 통해 가요계 대선배들과 만난 엑소 멤버들도 촬영 당시의 소감을 전하며 격앙된 감정을 드러냈다. 수호는 “첫 촬영 때 대선배들을 만나 말도 못하고 얼어있었던 기억이 있다”며 “촬영이 끝난 뒤에는 90년대 가요계 선배들과 함께 활동해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 그만큼 배운 게 많았다”고 전했다.

90년대를 주름잡은 스타들과 2014년 대세 그룹 엑소는 음악을 통해 ‘재미’ 이상의 ‘공감’을 전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