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나윤후 역 캐스팅 확정

박보검

박보검

신예 박보검이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의 주요배역인 나윤후 역을 맡았다.

윤후는 신동소리를 들었던 줄리어드 음대 출신의 첼리스트로 손가락에 장애가 생기면서 꿈을 포기해야 할 위기에 몰렸다가 우연하게 차유진(주원)과 오소리(심은경)를 만나 이들과 묘한 삼각관계에 빠지는 인물이다. 윤후 역시 음악인으로서 차유진 못지 않게 자존심이 넘치지만 오소리만 보면 눈을 떼지 못한다. 박보검이 뿜어낼 당차면서도 귀여운 이중적 캐릭터 매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노다메 칸타빌레’는 음악을 전공하는 열혈청춘들이 음악에의 열정을 불태우며 자신들의 꿈과 그 속에서 마주하는 사랑에 조금씩 다가가는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일본은 물론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은 원작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박보검은 소속사를 통해 “저 역시 원작만화를 너무 재미있게 봐 이번 작품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렇게 좋은 배역으로 출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너무 감사하다”며 “연기 경험은 일천하지만 캐릭터 매력을 살려 윤후 역을 멋지게 소화해내 보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오는 10월 중순 시청자들을 찾아갈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는 ‘궁’‘꽃보다 남자’등을 선보인 그룹에이트가 제작한 작품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블러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