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연 ‘참 좋은 시절’ 종영소감 “가족의 소중함 깨달은 의미있는 작품”

옥택연

택연

KBS2 ‘참 좋은 시절’의 옥택연이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참 좋은 시절’에서 욱하는 다혈질의 상남자부터 차분하고 배려심 깊은 어른의 모습까지 입체적인 매력을 선사하며 배우로서 호평을 받았던 옥택연은 드라마 종영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옥택연은 “대 선배님들과 함께 50회의 긴 여정을 함께 해오다 보니, 현장에서 정말 느낀 것도, 배운 것도 많은 시간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6개월 정도의 시간을 함께 해 오다 보니, 함께 한 배우 분들은 물론이고, 감독님과 작가님, 촬영 스태프 분들 모두 정말 한 가족 같은 끈끈한 정이 생긴 것 같다. ‘참 좋은 시절’ 그리고 동희와 헤어진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 ‘참 좋은 시절’은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달을 수 있었던 의미 있고 고마운 드라마였다”고 전하며 “열심히 고생하신 우리 ‘참 좋은 시절’ 식구들, 그리고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정말 가슴 깊이 감사 드린다”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극중 철 없는 막내 아들이자 다혈질의 성격을 지닌 강동희로 분한 옥택연은 극중 아들, 아빠 시선을 사로잡았던 옥택연은 발전된 연기력으로 아들, 아빠, 그리고 남자로 성장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진가를 발휘, 안방 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에 지난 10일 방송된 최종회에서는 아버지 김영철(강태섭)을 이해하고 용서하는 것은 물론, 티격태격했던 형 이서진(강동석)과 우애를 다지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자신의 상견례에 참석하지 못하는 최화정(하영춘)을 찾아가 “혹시 괜찮으면 다음 세상에서 강동희 엄마로 와 줄 수 있겠냐”며 생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