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걸어서 세계 속으로’ 이름 논란에 사과 “담당 PD 징계, 외주제작사 제작 금지”

걸어서 세계 속으로
KBS가 ‘걸어서 세계 속으로’ 자막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10일 KBS는 KBS1 ‘걸어서 세계 속으로’ 공식 홈페이지 내 시청자 소감란에 이번 이름 자막 실수에 대한 공식 입장을 올렸다. 지난 9일 오전 방송된 ‘걸어서 세계 속으로’는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 기념 특별기획 ‘천국으로 가는 열쇠, 로마&바티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인터뷰에 응한 현지인들이 실제 이름이 아닌 유명 축구 선수들의 이름으로 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KBS 측은 “담당 PD가 현지 취재 중 인터뷰한 분들의 명단이 담긴 메모지를 분실하고,급히 제작하느라 이 같은 사고를 빚게 됐다”며 “해당 프로그램은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맞아 긴급 기획됐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담당 PD를 즉각 징계조치 했고, 해당 외주제작사에 대해 ‘걸어서 세계 속으로’ 제작 금지 조치를 취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차후에는 이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다음은 KBS의 공식입장 전문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8월 9일 방송된 ‘교황방한 특별기획-천국으로 가는 열쇠, 로마&바티칸’ 방송 중, 인터뷰 성함 자막이 본명과 다르게 나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KBS는 이를 제작한 외주제작사에 경위를 파악한 결과, 담당 PD가 현지 취재 중 인터뷰한 분들의 명단이 담긴 메모지를 분실하고 급히 제작을 하느라 이 같은 사고를 빚게 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을 맞아 긴급 기획해 외주제작사에 맡겨졌습니다.

외주제작사는 이 프로그램을 제작한 담당 PD를 즉각 징계조치 했고, KBS도 해당 외주제작사에 대해 ‘걸어서 세계 속으로’ 제작 금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KBS는 또한 프로그램 외주제작 검수를 소홀이 한 내부 책임자에 대해서 사규에 따라 적법한 조치를 내릴 방침입니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차후에는 이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