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수지, 지석진 방출하며 “후회 없다”

런닝맨
수지가 지석진을 방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한류스타 레이스 편’에서는 수지를 중심으로 한류 토끼 vs 이광수의 한류 기린의 대결이 펼쳐졌다.  레이스의 첫 번째 미션은 ‘내가 너의 파파라치’로 다른 팀 멤버의 사진을 몰래 찍는 대결. 이광수와 유재석으로 구성된 한류 기린 팀이 당연히 불리했고, 결국 한류 토끼 팀의 승리고 끝이 났다.

중요한 건 승리 이후. 팀원을 보낼 수도, 영입할 수도 있는 상황. 이에 수지는 ‘방출’을 결정했다. 이에 모든 멤버들은 지석진을 지목한 상황이었다. 하하는 “누구인지 말을 해달라”며 자신이 제외될 것이라고 확신했지만 김종국 지석진 등 멤버들은 “너일 수도 있다”며 예민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마지막까지 남은 한류토끼팀의 멤버인 지석진, 김종국을 향해 “우리 팀에 오면 무조건 부회장이 된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수지의 선택을 받기 위한 2행시 대결까지 펼쳤다.

수지는 “내 선택에 후회는 없다”며 결국 지석진을 방출 팬으로 선정했고 지석진은 한류 기린 팀으로 옮겨졌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