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하루가 삐졌다, “엄마는 왜 이 언니만 좋아해”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루가 단단히 삐졌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타블로와 하루는 강혜정의 영화 촬영장을 방문했다. 촬영장을 가는 길에 하루는 “엄마가 뭐하는지 물어볼까”라고 할 정도로 엄마가 무슨 일을 하는지 몰랐던 것. 또 영화 촬영장 방문도 처음이었다.

낯설고도 신기한 풍경에 들뜬 하루는 이내 경계의 시선을 드러냈다. 영화에서 강혜정과 딸로 호흡을 맞추는 아역배우 이레 때문. 엄마 옆에서 다정하게 이야기하는 이레에게 질투를 느낀 것. 이레가 강혜정에게 “우리 엄마야”라고 도발했다. 이에 하루는 “아니야”라고 잘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결국 하루는 엄마에게 토라졌다. ‘하루표 샌드위치’를 싸왔지만, 이레를 마주보고 있는 엄마를 본 하루는 “엄마는 왜 이 언니만 좋아해? 하루는 안 좋아하고?”라며 촬영장을 빠져 나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