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김소현, ‘대본 앓이’ 인증샷 공개 “더욱 열심히 임하고 있다”

김소현 대본인증샷
배우 김소현이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기억 추적스릴러 ‘리셋’은 범죄엔 단호한 검사와 정체불명 X의 숨막히는 대결을 그린 스릴러물.

김소현은 극 중 범죄 사건의 수사에 휘말리게 된 고교생 조은비 역과 범죄로 희생된 차우진(천정명)의 첫사랑 승희 역을 맡아 생애 최초로 1인 2역에 도전한다. 또 최초로 장르물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돼 그녀의 연기 변신에 대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9일 김소현은 자신의 SNS에 대본을 들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소현은 친필 사인이 들어가있는 대본을 들고 인형 미모를 과시했다. SNS를 통해 팬들과의 소통을 즐겨 왔던 김소현은 평소에도 드라마에 대한 소식들을 전하며 이번 드라마 출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김소현은 “기존에 출연했던 작품들과는 다르게 비중도 많아졌고 장르물이라 더 진지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아 대본을 붙잡고 있는 시간이 많다. 전혀 다른 두 인물을 동시에 연기하는 것에 대해 팬들의 기대도 높아 더욱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드라마에도 맡은 역할에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리셋’은 24일 밤11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