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흑애체’로 출타패션 완성…그 속에 담긴 사연은?

야경꾼일지 정일우
‘야경꾼 일지’ 정일우가 ‘흑애체’로 출타패션을 완성한 모습이 포착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 측은 10일 주인공 이린 역을 맡은 정일우가 조선시대 선글라스 ‘흑애체’를 쓰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린(정일우)은 ‘흑애체’를 착용해 조선시대답지 않은 패션센스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앞서 화려한 붉은 꽃 자수가 놓여진 옥색 도포를 입고 알록달록한 갓 끈과 장신구로 패션의 디테일까지 챙기며 ‘조선시대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과시한 바 있는 그가 ‘흑애체’를 착용해 출타패션의 완성을 이룬 모습을 선보인 것.

이와 함께 이린이 쓰고 있던 흑애체를 살며시 내리며, 빼꼼히 눈을 드러내는 귀여운 모습과는 달리 강렬한 눈빛을 뿜어 내고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극중 이린은 ‘풍류 왕자’로서 범상치 않은 패션과 뇌쇄적인 눈빛으로 남다른 포스를 발산하며 뭇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그가 ‘흑애체’를 쓰게 된 데에는 멋을 위한 아이템이라는 이유뿐만이 아니라 감춰진 ‘특별한 사연’이 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