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옥택연, ‘아들 아빠 남자’까지 완벽 소화…배우로서 진가

참 좋은 시절
옥택연의 참 좋은연기력이 안방을 사로잡고 있다.

KBS2 주말드라마참 좋은 시절에서 다혈질 성격을 지닌 강동희 역을 맡은 옥택연이 참 좋은 아들, 아빠 그리고 남자까지 완벽히 소화해 내며 호평을 받았다.

극 중 강동희(옥택연)는 하영춘(최화정)이 자신의 생모라는 걸 안 이후 방황의 시기를 거쳐 작은 엄마라고 부르겠다고 그녀를 인정해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포용했다. 뿐만 아니라 영춘이 분가한 이후에도 꾸준히 영춘이 일하는 카페에 들리며 낳아준 엄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길러준 엄마 장소심(윤여정)에 대한 따뜻한 사랑을 표현하며 사랑스러운 막내 아들의 모습을 보였다.

또 쌍둥이 아이들(홍화리, 최권수)에게 자신이 친아빠라고 밝힌 후, 동희는 서툴지만 노력하는 초보아빠의 모습을 선보여왔다. 아이들에게 아빠라고 인정받기까지 부단한 노력을 쏟은 동희는 전과 다르게 아이들에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등 젊지만 든든한 아빠로 성장했다.

뿐만 아니라 귀여운 악연으로 만남이 시작된 김마리(이엘리야)와는 투닥거림도 잠시, 동희는 자신에게 한결 같은 마음을 드러낸 마리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아껴주는 남자 강동희의 모습을 보이며 조금씩 이해하고 맞춰가는 성숙함을 보였다. 특히 이엘리야를 향한 거칠지만 따뜻한 상남자의 사랑은 시청자를 설레게 하기 충분했다.

최근에는 소심의 이혼마저 어른답게 이해하고, 자신의 아버지인 강태섭(김영철)이 영춘에게 사기꾼을 소개시켜줬다는 걸 알고도 전과 다르게 참고 이해하려는 모습을 보이며 철든 어른의 모습을 선보였다.

참 좋은 시절10일 저녁 7 55 50회를 끝으로 그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