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롤링스톤즈 명곡 ‘앤지’에 담긴 충격적인 사연

서프라이즈
롤링스톤즈의 명곡 ‘앤지’를 둘러싼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10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스캔들’ 편에서는 롤링스톤즈의 명곡 ‘앤지’에 담긴 사연이 공개됐다. 블루스를 가미한 록을 선보이며 영국의 대표적인 록 밴드로 자리매김한 롤링스톤즈는 1973년 여섯 번째 싱글 ‘앤지’를 발표했다.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여인을 떠나보내는 슬픈 가사와 믹 재거의 감미로운 목소리 더해져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러던 중 롤링스톤즈의 믹 재거는 “제가 경험했던 사랑을 표현한 곡”이라며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바로 그 분입니다”라고 공개했다. ‘앤지’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궁금증이 더해갔다. 하지만 이 때문에 한 여자가 ‘세기의 불륜녀’로 낙인 찍였던 것.

믹 재거의 절친인 동료 가수인 데이비드 보위의 아내 안젤라 보위의 애칭이 앤지였다. 이 때문에 안젤라 보위가 노래 ‘앤지’의 주인공이란 이야기가 떠돌았고, 믹 재거와 바람을 피운 세기의 불륜녀로 찍히게 됐다. 더욱이 믹 재거, 데이비드 보위 그리고 안젤라 보위 등 세 사람은 이 같은 추문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고, 이는 곧 사실로 받아들여 졌다.

그러부터 시간이 한참 흐른 1990년, 데이비드 보위와 이혼한 안젤라 보위가 “롤링스톤즈의 곡 ‘앤지’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 데이비드 보위”라고 폭로했다. 또 믹 재거와 데이비드 보위가 사랑을 나누는 장면은 물론 믹 재거가 데이비드 보위에게 앤지라고 부르는 것을 목격했던 것.

안젤라 보위는 이혼할 당시 믹 재거와의 관계를 이야기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10년 동안 70만 달러 생활비를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혼하지 10년 후에 실상을 폭로하기에 이르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