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장나라, 머리에 핀 꽂고 목에 깁스해도 ‘대본 삼매경’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과 장나라가 머리에 핀을 꽂고, 목에 깁스한 상황에서도 대본에 몰입했다. 촬영장 곳곳에서 대본에 몰두하고 있는 두 사람의 연기 열정이 눈길을 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가 ‘달팽이 커플’의 러브라인을 펼치고 있는 장혁과 장나라의 ‘대본 삼매경’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혁과 장나라는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은 채 집중하고 있다. 이는 지난 12회 방송 중 화제의 장면으로,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던 ‘미영의 유산’ 촬영 전 리허설 모습인 것.

머리에 핀을 꽂은 장혁과 얼굴에 피범벅을 한 채 목에 깁스를 한 장나라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폭풍 오열하며 감정적인 에너지를 쏟아내는 등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 넘치는 촬영 앞에서도, 서로 합을 맞춰보며 진지하게 대본 연습을 이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 장소를 불문하고 대본을 나눠보며 연구를 거듭하고 있는 진지한 모습도 눈길을 끈다. 야외 심야 촬영 중에도 조명 아래에서 함께 대본을 확인하는 등 한 장면도 소홀히 하지 않으려는 듯 작품에 대한 애정을 짐작하게 한다. 이처럼 장혁과 장나라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열혈적으로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모습은 현장을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운널사’ 제작진 측은 “장혁과 장나라가 연기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촬영장에서는 이미 흔한 광경”이라고 운을 뗀 뒤 “카메라가 꺼진 찰나의 순간과 단비 같은 휴식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은 채 연습에 집중하는 모습은 촬영장에 귀감이 되고 있다”고 귀띔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매주 수목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