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조건’ 에이핑크 보미, 오랑우탄 개인기로 성공적 신고식..멤버들도 반했다

인간의 조건 캡처

걸그룹 에이핑크 보미가 오랑우탄 개인기로 ‘인간의 조건’ 신고식을 치렀다.

9일 방송된 KBS2 ‘인간의 조건’에서는 에이핑크 보미가 방송인 박은지와 함께 새 멤버로 합류했다. 김신영이 보미를 두고 “이 친구가 오랑우탄으로 이름을 알렸던 친구다”고 말하자 다른 멤버들이 “이 친구가 그 친구냐”며 아는 척을 했다.

멤버들이 “언제 마지막으로 오랑우탄을 했냐”는 질문에 보미는 “최근에도 했는데 하면 할수록 (효과가) 떨어지는 것 같다”며 걱정했다.

이에 멤버들이 보미에게 오랑우탄 개인기를 요청하자 보미는 거실 한 쪽에서 다른 쪽으로 돌진하며 오랑우탄을 흉내냈다. 엉덩이를 씰룩거리는 것부터 표정까지 디테일이 살아 있는 보미표 오랑우탄이었다.

이를 본 김신영은 “이 친구 안 변했네”라며 먼저 악수를 청했고, 김숙 은 “지금 이 순간부터 팬입니다”라며 환호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2 ‘인간의 조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