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방송 정지? 어차피 못나가는 것인데…” 솔직 심경

JYJ

JYJ

그룹 JYJ가 방송 정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공개했다.

JYJ는 9일 오후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2014 JYJ 아시아 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THE RETURN OF THE KING)’을 개최했다.

이날 JYJ는 3만 여 관객들 앞에서 ‘크리에이션(Creation)’, ‘비 더 원(Be the one)’, ‘바보 보이(BaBo Boy)’ 등 댄스곡 무대로 화려한 콘서트의 서막을 알렸다. 이어 멤버들은 다양한 댄스 곡과 발라드 곡, 그리고 솔로 무대를 꾸미겨 열기를 더했다.

김준수는 “우리가 10년 뒤에도 춤을 출 수 있을까”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에 김재중은 “근데 처음에 티저 나오고 나서 신인그룹인 줄 알았다”며 “김준수, 김재중, 박유천 이렇게 신인그룹인가 했다. 파릇파릇했다”고 웃었다. 이어 김재중은 “그런데 방송 정지를 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수는 “안당해도 어차피 못나가는 것이다. 당해서 좋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방송을 떠나서 공연에서 팬 분들과 만나 좋다”고 덧붙였다.

JYJ는 지난 2010년 같은 장소에서 첫 정규 콘서트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011~12년 월드 투어와 지난해 일본 도쿄돔 공연 등을 펼쳤다. JYJ는 이날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중국, 홍콩, 상해를 비롯한 아시아 투어에 나선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 김혜민

    개쿨ㅋㅋㅋㅋ좋다 준수찡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