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재중, 상의 탈의 “드라마 종영 후 8kg 쪘다” 토로

김재중

김재중

그룹 JYJ 김재중이 근육으로 다져진 상체를 공개했다.

JYJ는 9일 오후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2014 JYJ 아시아 투어 ‘더 리턴 오브 더 킹(THE RETURN OF THE KING)’을 개최했다.

이날 JYJ는 3만 여 관객들 앞에서 ‘크리에이션(Creation)’, ‘비 더 원(Be the one)’, ‘바보 보이(BaBo Boy)’ 등 댄스곡 무대로 화려한 콘서트의 서막을 알렸다. 이어 멤버들은 ‘렛 미 씨(Let Me See)’ 등 잔잔한 발라드 곡을 부르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솔로곡 무대에서 김재중은 로커로 변신해 열정적인 ‘버터플라이(Butterfly)’ 무대를 꾸몄다.

무대 사이 김재중은 상의를 탈의하며 타투와 탄탄한 복근을 선보여 팬들의 함성을 얻었다. 김재중은 “요즘 살이 많이 쪘다”며 “드라마가 끝난 후 8kg가 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JYJ는 지난 2010년 같은 장소에서 첫 정규 콘서트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011~2012년 월드 투어와 지난해 일본 도쿄돔 공연 등을 펼쳤다. JYJ는 이날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중국, 홍콩, 상해를 비롯한 아시아 투어에 나선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