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노홍철, 김학철과 사돈지간…”용돈도 드렸다”

무한도전 캡처

방송인 노홍철과 배우 김학철이 사돈지간인 것으로 드러났다.

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도, 폭염의 시대’를 주제로 얼음을 얻기 위한 추격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학철은 조선시대 얼음 부호로 등장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김학철에게 “얼음을 달라. 백성들이 곳곳에서 죽어간다”고 호소했다. 김학철은 “얼음 살래? 1억 냥이다”며 횡포를 부렸다.

이에 유재석은 “얼음 좀 달라”며 “노홍철과 사돈지간 아니냐”라고 김학철과 노홍철의 관계를 공개했다. 김학철은 노홍철 형수의 작은 아버지였다.

노홍철은 “내가 용돈도 드렸는데”라며 “제안이 형편 없으면 형수를 가만 안 두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