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5′ 촬영 종료…’사상 최고 악역’ 이병헌 어떻게 나올까?

터미네이터 이병헌

영화 ‘터미네이터5’ 촬영이 종료됐다.

지난 7일(한국시각) 미국 헐리우드 배우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자신의 SNS를 통해 영화 ‘터미네이터-제네시스(Terminator Genisys)’ 촬영 종료 소식을 전했다.

아놀드는 “도전이었고, 재미있었고, 보람됐다”며 “영화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빨리 우리의 완성된 프로젝트를 보고 싶다”며 “왜 팬들이 터미네이터와 사랑에 빠지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놀드는 마지막에 “아윌 비 백(I’ll be back)”이라며 영화의 명대사를 덧붙이는 센스를 보였다.

‘터미네이터5’는 이병헌의 출연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병헌은 시리즈 사상 최고 악역인 T-1000(액체 로봇)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내팬들에게는 드라마 ‘왕좌의 게임’으로 친숙한 에밀리아 클라크도 캐스팅돼 눈길을 끈다.

‘터미네이터5’는 미국에서 2015년 7월 1일 개봉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터미네이터5’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