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이슬, “양상국 있어도 외로워”..타지 생활 고충 고백

천이슬 비타민

천이슬이 타지 생활의 외로움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KBS2 ‘비타민’에 게스트로 출연한 천이슬은 그림으로 간단한 심리를 파악하는 검사에 임했다. 그 결과, 천이슬은 대인관계에 관심이 있고, 의사소통, 남의 평가에 민감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천이슬은 “타지에서 혼자 와서 생활하다 보니 외로운 부분이 많다”며 “남자친구가 있어 든든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걸 다 얘기를 할 수 없기 때문에 힘들 때도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천이슬은 정신의학과교수에게 “분노를 제대로 표출하지 못해 혼자 스트레스를 받는다. 조심해야 한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기 때문에 연예게 활동에 있어 조언을 구할 수 있는 상대방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을 얻기도 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비타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