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아내 박애리 첫 만남 공개…”도시의 차도녀, 첫 눈에 반했다”

팝핀현준 박애리

팝핀현준이 아내 박애리와 처음 만난 순간을 언급했다.

팝핀현준은 9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박애리에 대해 “첫 눈에 반했다”며 “도시의 차도녀 같은 그런 이미지 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애리와 만나고 난 뒤 주위 반응에 대해 “남자한테 눈길 하나 안 주더니 고른 애가 쟤냐는 반응이었다”며 “주변 사람들이 절 너무 부족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 당시 많이 울었다. 박애리에게 미안하다고 많이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박애리는 “팝핀 현준에게 ‘누나 이상으로 좋아해도 되느냐’는 문자를 받았다. 뜬금없게 느껴지지 않고 놀랍다기 보다 내 마음을 내가 알아차릴 수 있게 일깨워준 듯한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팝핀현준과 박애리는 ‘비보이와 국악인의 만남’이라는 타이틀로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사람이 좋다’ 캡처